ag亚游开户ag亚游开户

ag亚游国际
ag亚游游戏官网

손흥민 “설렁설렁은 ‘1’도 존재하지 않는다” [GOAL LIVE]

[골닷컴, 수원월드컵경기장] 윤진만 기자= 혹사 논란에 대한 손흥민의 첫 번째 답은 “젊다”였다. 젊은 패기로 혹사도 이겨낼 수 있다는 것.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은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평가전을 마치고도 ‘혹사’와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이번엔 더 구체적인 답을 내놨다.“나만 뛰는 게 아니다. (아시안게임에서 뛰었던)(황)희찬이도 오늘 선발로 나와 좋은 모습을 보였다. 혹사는 핑계라고 생각한다.”더 들어보자.“‘대충’, ‘설렁설렁’은 ‘1’도 존재하지 않는다. 프로 선수에게 ‘설렁설렁’은 입에도 담을 수 없는 소리다. 최선을 다해 노력할 뿐이다.”손흥민은 7일 고양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9월 A매치 첫 평가전에서 83분, 이날은 90분 풀타임 활약했다.일부 언론과 일부 팬들에 의해 1년에 지구 몇 바퀴를 돌았다는 식의 혹사 논란이 일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달리고 또 달렸다.손흥민은 나아가 “평상시 여름과 비슷하다”고도 했다. 실제로 손흥민은 사흘 간격으로 리그와 챔피언스리그(또는 컵대회)를 치르는 일정에 익숙하다.파울루 벤투 감독에 의해 대표팀 주장으로 선임된 뒤 더 강한 책임감을 느끼는 듯하다. 그는 “대표팀 애정도가 높다. 저보다는 다른 선수가 빛나길 바랐다. 특히 (황)의조가 골을 터뜨렸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다”고 했다.손흥민의 혹사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조짐이다. 소속팀으로 복귀한 그를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가 기다린다.하지만 손흥민은 “이제 시작이다. 내가 좋아하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다시 뛸 수 있게 돼서 너무 좋다. 소속팀 선수, 코칭스태프도 보고 싶다”고 걱정보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사진=대한축구협회

기사제공 골닷컴

현장에서 작성된 기사입니다.

欢迎阅读本文章: 郭小锋

ag环亚客户端

ag亚游国际